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베이징대 부원장 “중, 북핵에 큰 책임 대북압박 높여야”

베이징대 부원장 “중, 북핵에 큰 책임 대북압박 높여야”

Posted 2017-10-10 08:10,   

Updated 2017-10-10 09:45

中文

 “중국이 (북핵 문제에서) 책임이 없다는 건 말이 안 된다.”

 왕이저우(王逸舟) 베이징(北京)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사진)은 최근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는 우리에게 (북핵 문제에) 매우 큰 책임과 (한반도에) 매우 중요한 이익이 있음을 명확하게 인정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전쟁이 발생하지 않을 정도까지는 대북 압박의 강도를 높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자신의 견해가 “북핵 문제에 대한 주요한 책임이 미국과 북한에 있고 우리(중국)의 책임은 부차적인 것이라고 생각하는 (중국) 정부 당국의 입장과 다르다”고 말했다. 중국이 북핵 문제의 직접적인 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중국의 역할에 한계가 있으며 미국이 직접 북한과 대화해 해결하라고 요구해온 중국 정부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왕 부원장은 같은 대학의 자칭궈(賈慶國) 국제관계학원장과 함께 중국의 국제적 책임을 강조하는 자유주의학파의 대표적 인사다. 자 원장이 지난달 “중국이 한반도 전쟁 가능성을 인정하고 한미와의 소통 등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주류 학파가 “중국 북핵 외교 핵심 원칙의 마지노선을 뒤집은 허튼소리”라며 공개적으로 정면충돌한 데 이어 중국 내에서 한반도 정책 노선 논쟁이 격화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는 자 원장의 견해에 대해 “대부분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개혁개방으로 갈수록 자 원장의 견해에 찬성하는 목소리가 많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왕 부원장은 자 원장 논쟁에 대해 “(중국) 당국이 누가 맞고 누가 틀리다고 얘기하지 않았고 토론을 억누르지 않았다”며 “이는 좋은 일이며 과거에 비해 많은 변화가 생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대북 정책을 조정하고 있다. 과거 약했던 제재 강도가 갈수록 커지고 제재의 방향도 엄중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완준 zeitu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