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美 NBC ‘日식민지배 옹호 발언’ 파문

Posted February. 12, 2018 07:52   

Updated February. 12, 2018 07:52

中文

 미국 올림픽 주관 방송사인 NBC가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 중계방송 도중 일본의 식민지배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9일 개회식 도중 일본 선수단 입장 차례가 되자 NBC 해설자 조슈아 쿠퍼 라모는 “일본은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점령한 나라다. 한국인들은 일본이 좋은 문화적, 기술적, 경제적 본보기가 됐다고 말할 것”이라고 했다.

 라모는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의 국제컨설팅회사 공동최고경영자를 지냈으며 아시아통으로 꼽힌다. 미국 뉴욕타임스(NYT) 베스트셀러 작가로 중국 칭화대 교수로 베이징에 거주한 적이 있다. 베이징 올림픽 때도 개회식 중계를 맡았다.

 중계 직후 미국 내 한인 교포들이 먼저 분노를 쏟아냈다. 이들은 라모의 해설과 문제를 지적하며 “몹시 불쾌하다” “한국 정부가 공식 항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 누리꾼들도 NBC 올림픽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몰려가 “사과하라”는 댓글을 남겼다. 현재 한국에서는 NBC 올림픽 계정에 접근이 안 되는 상태다.

 NBC는 10일 오전 생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인들이 모욕감을 느꼈을 것이라는 점을 이해한다. 사과한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성백유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대변인 역시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NBC에 즉각 항의했고 사과 서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들의 분노는 가라앉지 않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NBC 기자단을 추방해달라”는 요청까지 올라오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양학부 교수(43)는 “감정적인 대응은 자제하고 일본이 아시아에 저지른 잔인한 역사를 제대로 알리자”며 일본의 역사왜곡을 반박하는 동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최지선 aurink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