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김정은 “화해 분위기 승화” 대화 속도전

김정은 “화해 분위기 승화” 대화 속도전

Posted February. 14, 2018 07:55   

Updated February. 14, 2018 07:55

中文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남북 교류를 강조하며 재차 대화 드라이브를 걸었다. 평창 겨울올림픽을 통해 터진 남북 교류의 물꼬를 더욱 넓혀 대화 분위기를 다지고 더 나아가 한반도 주도권을 쥐겠다는 것이다.

 김정은은 12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으로부터 방남 결과를 보고받고 만족을 표시한 뒤 “화해와 대화의 좋은 분위기를 더욱 승화시켜 훌륭한 결과들을 계속 쌓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노동신문이 13일 전했다. 신년사 이후 43일 만에 두 번째 대외 메시지를 전한 것. 신문은 “(김정은이) 향후 남북관계 개선 발전 방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해당 부분에서 이를 위한 실무적 대책을 세울 것에 대한 강령적인 지시를 주시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김정은이 4월 1일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 재개를 앞두고 다채로운 대화 공세를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평창 개막식에 참석한 라이몬즈 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미국도 남북 대화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북한과의 대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김정은이 제안한 남북 정상회담 카드에 대해 미국이 예상보다 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며 한미 공조 아래 회담 가능성을 타진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간 통화 등을 통해 김여정 방문 결과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인찬기자 hic@donga.com · 문병기 weapp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