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현대車 中판매 회복세... ‘맞춤형 신차’ 효과

현대車 中판매 회복세... ‘맞춤형 신차’ 효과

Posted September. 13, 2018 07:53   

Updated September. 13, 2018 07:53

中文

 지난해 한중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현대자동차의 대중 판매량이 급감했지만 최근 판매량 회복 조짐이 보이고 있다. 현지 맞춤형 신차를 잇달아 출시한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11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달 현대차는 중국에서 7만1006대를 팔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5만3008대)보다 1만7998대 늘어난 숫자다.

 특히 중국 자동차 시장이 최근 침체 국면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현대차의 성장세는 눈에 띈다. 중국 승용차시장연석회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 승용차 판매(소매)는 총 173만4188대로 전년보다 7.4% 줄었다.

 현대차는 신차 출시와 공격적인 마케팅 덕분에 판매량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지난달 현대차는 ix35(국내명 투싼), ix25, 랑동(朗動·국내명 아반떼), 중국 전략 모델 위에나(悅納) 등을 할인 판매했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수요가 급증하는 중국의 트렌드에 맞춰 4월 소형 SUV 코나의 중국형 모델 엔씨노도 출시했다. 시장점유율은 지난해 10위권 밖으로 밀려났지만 지난달 7위까지 올라왔다.


이은택 nab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