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반으로 접힌 스마트폰 펼치자... 3개 앱이 동시에

반으로 접힌 스마트폰 펼치자... 3개 앱이 동시에

Posted November. 08, 2018 07:43   

Updated November. 08, 2018 07:43

中文

 삼성전자가 첫 자체 폴더블 스마트폰의 청사진을 처음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18’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에 적용할 차세대 모바일 사용자 경험인 ‘One UI’를 공개했다.

 One UI는 사용자들의 스마트폰 화면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하고 보다 직관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간결하게 정돈된 아이콘과 가독성 및 접근성을 향상시킨 화면 배치 및 편리한 한 손 조작 등을 통해 편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폴더블 스마트폰에 적용할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도 함께 공개했다. 아직 개발 중인 단계라 시제품을 공개하진 않았고 무대 위에서 발표자가 잠시 꺼내 보여주는 식으로만 진행했다.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큰 디스플레이로 자연스럽게 이어서 사용할 수 있다. 또 큰 디스플레이에서는 인터넷 브라우징과 멀티미디어 활용, 메시징 등 동시에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멀티태스킹 능력을 강화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이날 무대에 오른 고동진 삼성전자 IT모바일(IM)부문장(사장) 뒤로 삼성 로고가 둥글게 접혀 있는 게 힌트로 추측된다”며 “반으로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도록 디자인해 그동안 시장에서 추측했던 모양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구글과 긴밀히 협력해 소프트웨어 단계부터 차별화해서 개발할 예정”이라며 “에뮬레이터 등 테스트 도구를 개방해 개발자들이 초기부터 폴더블 앱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출시 시기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내년 초에 공개될 가능성이 높다.

  ‘미래를 만나는 곳(Where Now Meets Next)’이라는 주제로 올해 다섯 번째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는 세계 개발자 및 서비스 파트너, 디자이너 등 50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게임, UX, 헬스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총 60여 개의 세션과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구글과 디즈니 등 글로벌 파트너들도 참여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에 앞서 6일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연구소인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에서 현지 인재들과 교류하고 미래 혁신 기술에 대해 논의하는 ‘테크포럼 2018’을 열었다. 올해로 2회째 열린 행사에는 김현석 CE부문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 사장, 데이비드 은 삼성 넥스트 사장 등 삼성 주요 책임자들과 현지 개발자, 디자이너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변화를 지속하는 가운데 다양한 글로벌 인재들이 조화롭게 일하고, 창의적 아이디어가 있으면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조직 문화를 더욱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김지현 jhk8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