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격랑 동북아, 스트롱맨이 온다...트럼프, 한중일 연쇄 순방 시작

격랑 동북아, 스트롱맨이 온다...트럼프, 한중일 연쇄 순방 시작

Posted 2017-11-04 07:21,   

Updated 2017-11-04 07:46

中文

 

격랑 동북아, 스트롱맨이 온다...트럼프, 한중일 연쇄 순방 시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 시간) 취임 후 첫 아시아 순방길에 올랐다. 첫날 하와이에 들러 미군 태평양사령부 등을 둘러본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일본 방문을 시작으로 14일까지 한국 중국 베트남 필리핀 순으로 방문한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아 방문의 첫 번째 목표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결의 강화”라고 2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오전 일본에 입국한 뒤 사이타마(埼玉)현 가스미가세키 골프장으로 이동한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프로골퍼 마쓰야마 히데키(松山英樹)와 라운딩한다. 프로선수 수준인 68타를 기록했던 트럼프 대통령에 비해 아베 총리는 90타 내외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오전에는 아키히토(明仁) 일왕 부부를 예방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전부터 “일본에 간다면 덴노(天皇)를 꼭 만나고 싶다”고 말해온 것으로 알려진다. 이어 아베 총리와 점심식사를 마친 뒤 오후에는 영빈관에서 미일 정상회담을 갖는다.

 7일 오전 일본을 출발해 이날 오전 한국에서는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를 가장 먼저 찾는다. 이어 청와대로 자리를 옮겨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확대 정상회담 및 공동 기자회견을 갖는다. 이와 별도로 두 정상 내외가 청와대 상춘재를 산책한다. 8일에는 미 대통령으로는 24년 만에 국회에서 연설한다.

 8일에는 중국 베이징으로 이동해 10일까지 머물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이 도착하자마자 청나라 건륭제가 사용하던 쯔진청(紫禁城) 서재 싼시탕(三希堂)으로 가 함께 차를 마신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강경 발언을 쏟아내기 전에 ‘마음을 가라앉히라는 의미’로 차를 건네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편 허버트 맥매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2일 트럼프 대통령의 5개 순방국 언론사들과의 인터뷰에서 한국과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을 봉합한 ‘3불(不) 합의’와 관련해 “확정적(definitive)인 건 아니다”라며 회의적인 시각을 보였다. 또 “한국이 그 세 가지 영역에서 주권을 포기할 것인지 회의적”이라며 백악관의 불편한 심기도 드러냈다.



주성하 zsh75@donga.com · 서영아 sya@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