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미-중 불안한 휴전...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미-중 불안한 휴전... 화웨이 창업주 딸 체포

Posted December. 07, 2018 07:38   

Updated December. 07, 2018 07:38

中文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90일간의 ‘무역전쟁 휴전’을 선언한 지 4일 만에 미중 관계에 악재가 터졌다.

 5일(현지 시간) 캐나다 일간 글로브앤드메일에 따르면 중국을 대표하는 세계 최대 통신장비·스마트폰 제조업체 화웨이의 부회장 겸 글로벌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孟晩舟·46)가 1일 캐나다 경찰에 체포됐다. 멍 부회장은 화웨이 창립자 런정페이(任正非·74)의 딸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미국 정부의 요청을 받은 캐나다 경찰이 환승을 하기 위해 밴쿠버 공항에 있던 멍 부회장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멍 부회장의 신병을 넘겨줄 것을 캐나다 경찰에 요구하고 있다. 7일 멍 부회장에 대한 보석 심리가 열릴 예정이다.

 캐나다 경찰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멍 부회장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4월 미국 언론들은 화웨이가 이란 등의 국가에 제품을 판매했다는 의혹에 대해 미국 수사당국이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중국은 외교 경로를 통해 미국과 캐나다 정부에 즉각 항의하고 멍 부회장의 석방을 요구했다. 주캐나다 중국대사관은 5일 성명을 통해 “캐나다 경찰이 미국과 캐나다의 어떤 법률도 위반하지 않은 중국 국민을 미국의 요청으로 체포했다”며 “중국은 심각한 인권침해 행위에 대해 결연한 반대와 강력한 항의를 표시한다”고 밝혔다. 화웨이는 6일 “우리는 모든 법률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멍 부회장이 체포된 데 대해 90일간의 조건부 무역전쟁 휴전 이후 중국의 시장 개방과 경제구조 개혁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는 미국이 기선 제압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중국에서는 올해 3월의 ‘ZTE 사태’와 닮았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국은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ZTE가 북한과 이란을 대상으로 한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미국 기업과의 거래를 7년간 금지해 타격을 입힌 뒤 14억 달러(약 1조5600억 원)의 벌금을 물리고 제재를 해제했다. 화웨이는 ZTE보다 규모가 훨씬 큰 기업이다.

 미국 정부는 미국산 농산물과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한 즉각적인 수입 재개와 ‘중국 제조 2025’ 같은 첨단산업 분야에 대한 정부 차원의 보조금 지급, 지식재산권 침해와 기술 이전 강요 등에 대한 구조적인 변화를 약속하라고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3일 “미국의 지식재산권을 침해한 제품과 서비스의 미국 내 수입을 금지하는 법안이 필요하다”며 중국을 압박했다. 미중 무역협상에 악재가 될 수 있는 멍 부회장의 체포 사실이 알려지면서 6일 중국 일본 대만 홍콩 등 아시아 주요 주가지수는 하락했다.


윤완준 zeitung@donga.com · 박용 park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