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머니 우선주의’ 트럼프

Posted 2017-11-10 09:00,   

Updated 2017-11-10 09:40

中文
‘머니 우선주의’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중의 백미는 9일 오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 이어진 미중 기업 대표들과의 만남이었다. 두 정상이 붉은색 주석단에 근엄하게 앉은 가운데 중국의 대표적 국유에너지업체인 중국석유화공그룹(中國石化·시노펙) 통신기기 업체 샤오미(小米)와 미국의 퀄컴 보잉 포드 제너럴모터스 최고경영자(CEO)들은 비행기 통신 자동차 부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2535억 달러(약 284조 원)어치 계약을 체결하는 붉은색 각서를 주고받았다.

 일본과 한국에서도 북핵 위협에 공동 대응하는 것과 별도로 대규모 무기 구입과 불공정한 무역 관행 개선을 요구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서도 ‘미국 우선주의’를 실천하는 상징적인 순간이었다. 전날 쯔진청(紫禁城·자금성)에 이어 이날 톈안먼(天安門)으로 이어진 ‘황제 의전’에 천문학적인 대미 투자까지 받아낸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불공정무역과 북핵 대응 요구에서 전보다 한발 물러선 분위기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진짜 목적’을 간파한 시 주석의 전략이 주효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조약식 체결 이후 이어진 인사말에서 “나는 중국을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하자 참석자들의 박수가 쏟아졌다. 그는 “중국을 매우 신뢰한다. (중국이 아니라) 과거 (미국) 정부가 이런 (미국의 대중국) 무역적자를 발생하게 하고 커지게 한 것을 비난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당선 이후부터 줄곧 미중 무역 불균형 문제를 자극적인 어조로 거론하면서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 지식재산권 침해 조사 등을 경고해온 것과 180도 다른 태도였다.

 함께 참석한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에 이은 인사말에서 “미중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 중국의 발전은 미국에 많은 취업 기회를 제공했다. 양국 기업가들의 협약 체결은 양국이 윈윈할 수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커다란 무역 왜곡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과 구체적인 단계(스텝)를 밟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선거운동 때부터 동맹인 한국과 일본을 향해 안보 제공에 상응하는 경제적 대가를 요구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방문을 통해 3년간 무기 구입 130억 달러 이상, 기업 42곳의 173억 달러 투자 유치를 이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일본에서도 스텔스 전투기 F-35 등 계약된 무기를 조기 구매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내고 미국차 판매 증가 등을 위한 무역제도 개선의 교두보를 확보했다.



윤완준 zeitung@donga.com · 조은아 achi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