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북탈영병, 중국서 살인극....조선족 4명 살해하고 체포돼

북탈영병, 중국서 살인극....조선족 4명 살해하고 체포돼

Posted January. 05, 2015 07:21   

中文

탈영병으로 보이는 북한 병사(26)가 권총을 훔쳐 중국과의 접경지대인 지린() 성 변방 마을에 침입해 강도행각을 벌이다 조선족 주민 4명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범인은 중국군과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체포돼 현재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사건 직후 국경 부대를 재배치했다.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범인은 지난해 12월 27일 오후 7시 반경 두만강변 허룽() 시 난핑() 진 난핑 촌에 권총을 들고 조선족 주민 허모 씨(60) 집에 침입해 마당에 나와 있던 허 씨와 부엌에 있던 허 씨 아내를 차례로 사살했다. 이어 이웃 이모 씨(70) 집 방으로 들어가 권총으로 이 씨 부부의 머리를 때려 숨지게 했다. 차모 씨(70) 집에서는 혼자 있던 차 씨를 위협해 100위안(약 1만8000원)을 빼앗고 음식물까지 얻어먹은 후 달아나기도 했다. 또 다른 한족 주민이 사는 집에는 들어가기만 하고 그대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범행 직후 두만강 상류 쪽으로 달아나다가 이날 밤 12시를 전후해 푸둥거우() 촌 계곡에서 중국군과 중국 경찰이 쏜 총을 복부에 맞고 붙잡힌 뒤 허룽 시 R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당국은 변경에서 북한군의 총에 자국 국민이 맞은 살인사건은 이례적이라고 보고 사건 현장인 난핑 촌에 지린 성, 허룽 시, 옌볜조선족자치주의 공안, 군 부대원을 투입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번 일이 알려지면서 중국 내 반북 감정이 높아지고 있어 2013년 2월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관계가 냉각되어 있는 북-중 관계가 더 악화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편 북한의 국경부대 재배치로 북한 주민들이 이용하던 탈북 루트가 더 막힐 가능성이 크다. 동아일보의 지린 성 현지 취재 결과 중국 당국도 이 사건 직후 접경지역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중국 언론은 자국민 4명이 북한군 병사의 총아 맞아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지만 사건 일체를 보도하지 않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숨진 허 씨 부부와 이 씨 부부의 시신은 R병원에 안치돼 있지만 장례식은 중국 당국의 사건 조사가 끝날 때까지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허룽=구자룡 특파원 bonhong@donga.com

A3면에 관련기사